[여행 33일 차] Melaka & Singapore

Posted on Posted in TRAVEL STORY, 동남아 7개국 배낭여행기

말라카 – 싱가포르

약 250km 거리로 육로 이동시 버스로 약 4시간이 소요된다. 중간에 국경을 통과하는데 걸리는 시간이 약 20분 정도로 간단하고 쉽다. 말라카 센트럴 터미널 – 싱가포르 버스 요금 약 26 링깃 (만원 정도)

말라카에서 싱가포르 버스 예약하기 클릭

 

 


 

 

싱가포르 관광지 티켓 저렴하게 구입하기

차이나타운 피플스 파크 위치 클릭

이곳 3층 할인 티켓 여행사가 있는데 이곳에서 관광지 티켓을 구매하면 최소 10% ~최대 50% 정도까지 구매할 수 있다. 평균적으로 약 20% 이상 저렴

 


 

새벽 5시부터 샤워하는 사람들 때문에 나는 너무 일찍 깼다 ㅠㅠ 방음이 전혀 안됨 ㅋㅋ 아무튼 일찍 일어나서 짐 싸고 내려와서 커피 한잔 하면서 인터넷 하는데 아저씨가 아침 준대서 ㅋㅋ 사실 나는 조식 포함 인지도 몰랐음 ㅋㅋ

 

 

토스트 먹고 7시 50분에 숙소 나옴 ㅋ 어제 주인아저씨가 시계탑 앞에서 타면 터미널 간다고 했는데 30분을 기다려도 안 와서 결국 택시 탔다 ㅠㅠ 같이 기다렸던 아줌마 말로는 이 길이 원웨이라서 아마도 오래 걸리고 여기로 오는 버스는 터미널 안 간다고 ㅋㅋ 결국 잘못 알려준 것임 ㅋㅋ

 

 

암턴 터미널 가서 싱가포르 가는 버스 티켓 26링깃에 잘 끊었는데 생각해보면 3km 가는 택시는 20링깃 주고, 4시간 버스 타고 가는 싱가포르는 26링깃이라니 ㅋㅋㅋ 참 웃겼다. 인터넷에 25링깃이라고 나왔는데 그새 1링깃 올랐나 보다 ㅋㅋ 암턴 링깃이 생각보다 많이 남아서 싱가포르 달러로 환전해가야 되었는데 내가 너무 일찍 일어나서 은행 문이 안 열어서 결국 싱가포르 그냥 넘어갔다. 다행히 혜리가 준 교통카드와 싱가포르 달러가 있어서 정말 다행이었다 ㅎㅎ

 

 

조식을 먹었지만 왠지 4시간 더 걸릴 것 같아서 맥모닝 하나 ㅋㅋ

짭짤하니 맛있었다. 나중에 한국에서 먹었을 때 보다 맛있게 느껴짐 ㅋㅋ

 

 

차가 하나도 안 막혀서 출국 입국 잘 마치고 싱가포르 부기스에서 내려준다던 버스는 파야리버라는 이상한 역 근처에 내려줘 가지고 ㅠㅠ

 

 

다행히 버스기사 아저씨한테 지하철 물어봐가지고 잘 찾아서 지하철역 언니한테 교통카드 충전 잘하고 노선도 받아가지고 클락키역 잘 찾아왔고, 조금 돌았지만 숙소도 잘 찾아서 체크인하고 샤워하고 차이나 타운으로 향했다.

 

 

쿠알라 사는 언니의 조언으로 차이나타운에 가면 입장권 같은걸 할인받아서 살 수 있다고 해서 암턴 환전소 가서 말도 안 되는 가격으로 링깃-싱가포르달러로 환전하고 ㅠㅠ 진짜 그 나라 돈 환전은 그 나라에서 해야 된다. 링깃을 싱달러로 바꾸려고 하자 거의 수수료를 20프로나 떼어간다 ㅠㅠ 400링깃이면 싱달 200$이 넘는 금액인데 ㅠㅠ 140에 바꾸다니  ㅠㅠ 배고파서 커피숍에 카야잼 토스트가 팔길래 그거랑 커피랑 반숙 세트 먹고 ㅋㅋ 아주 만족하며 티켓 끊으러 갔다.

 

 

내가 먹은 곳! 느낌 있어서 들어갔는데 카야잼 토스트도 맛있었고, 커피도 맛있었다.

역사와 전통이 있는 카페인 듯 싶다.

 

 

3개 합쳐서 25불 이상 할인받았고, 이걸로 링깃 폭탄 환전 복구된 것 같다 ㅎㅎ

 

 

암턴 티켓 잘 끊은 기념으로 버블티 사 먹었는데 그린 버블티인데 흰색이라 왜 그러냐고 하니까 영어로 머라고 하는데 못 알아먹고 ㅋㅋ 우유 들어가서 그런 것 같긴 한데 또 맛은 그린티 맛이 조금 나서 ㅋㅋ 암턴 공차보다 훨씬 버블이 쫄깃하고 엄청 많이 들어가 있어서 진짜 맛있게 먹었다 ㅎㅎ

 

 

버블티 마시면서 차이나타운 사원들 구경하고 버스정류장이 보이길래 구글링 할 때 대충 번호 봐 뒀는데 그 버스가 오길래 탔는데 반대편으로 탄 거였음 ㅋㅋ 결국 한정거장 가서 바로 내리고 돈만 날림 ㅋㅋ 우리나라처럼 환승할인 안됨 ㅠㅠ

 

 

쨍해서 무지갯빛이 났던 모스크 ^^

 

 

버스를 잘못 타고 ㅋㅋ

 

 

다행히 클라키 잘 도착 ㅋ 근데 걸어와도 되는 거리였음 ㅋㅋ

 

 

반대편 정류장에서 잘 타서 클라키 다시 와서 사진 찍고 쇼핑몰 구경하고 지하 푸드코트에서 배부른데 그냥 저녁 먹음 ㅋㅋ 왜냐하면 나는 리버크루즈를 타야 하니까 ㅋㅋ

 

 

밥다먹고 나와서 대충 해가 질 무렵에 리버크루즈 타고 마리나 베이 보면서 진짜 좋았음 ㅋㅋ 한국사람 엄청 많은데 티 안 내고 그냥 사진만 찍음 ㅋㅋ 다 타고 클라키의 밤거리를 약간 걷다가 숙소 들어오기 전에 세븐일레븐 들러서 스프라이트 하나 사 먹고 숙소 컴백. 내일은 센토사 가서 케이블카 탈 예정 ㅋㅋ

 

 

싱가포르 클라키 리버크루즈 강추^^

 

 

클라키의 야경도 죽이고 ㅋㅋ

 

 

숙소는 클라키에서 걸어서 3분 거리 교통이 참 좋아서 좋았더랬다^^

물론 숙소 자체는 그다지 ㅠ

여행작가 숙영 언니가 추천해준 클라키는 진짜 좋았다.

싱가포르를 여행한다면 무조건 클라키에 숙소를 잡아야 된다 ㅎㅎ

 
 

One thought on “[여행 33일 차] Melaka & Singapor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