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생끝 낙이 오는 동남아 여행지 BEST 5

Posted on Posted in TRAVEL ARTICLE

생고생해서 갔는데 이런 경치가! “대박” 소리가 저절로 나오는 동남아시아 여행지 다섯 곳을 추려보았다.

 

1. 미얀마 껄로

 

미얀마 껄로 (Kalaw) 지역은 트레킹으로 유명하다. 여행자를 위해 1일~3박 4일까지 다양한 트레킹 코스가 준비되어 있는데 1박 2일 이상의 코스를 추천한다. 고생한 만큼 보람을 느끼는 멋진 풍경을 보여주기 때문이다.

껄로 – 인레 (Inle) 트레킹
당일코스 15$~
1박 2일 코스 25$~
2박 3일 코스 40$~
추천: 껄로-인레 2박 3일 코스

 

2. 라오스 꽁로

 

꽁로 (Kong Lor)라는 지명은 생소하게 들릴 것이다. 이곳은 동굴 투어가 유명한 조그마한 마을로, 오랜 시간 버스로 이동해야 갈 수 있고 빠져나올 때도 힘들지만 동굴 투어 하나 만으로 충분히 고생을 감수할 만한 곳이다.

비엔티안 (Vientiane) – 꽁로
여행자 버스 : 약 8시간 소요
꽁로 동굴 (Kong Lor Cave) : 국립공원 입장료 2000 Kip
쪽배(정원 3명) : 1명 100,000 Kip / 2명 110,000 Kip / 3명 120,000 Kip

 

3. 태국 뜨랑

 

뜨랑 (Trang) 은 방콕에서 약 16시간 기차를 타야 닿을 수 있는 휴양지로, 일단 도착하면 투명한 바닷물과 멋진 섬들이 여행의 피로를 잊게 할 것이다.

방콕 – 뜨랑
슬리핑 기차 : 약 900밧~ (약 16시간 소요)
슬리핑 버스 : 약 800밧~ (약 16시간 소요)
뜨랑은 기차역에서 시내까지 걸어서 2분 정도 걸리는 작은 마을이다. 2층 침대가 있는 야간기차로 이동하는 것을 추천한다.

 

4. 베트남 사파

 

사파 (Sa Pa)는 하노이에서 약 15시간 동안 버스나 기차를 타고 갈 수 있으며 멋진 산악지대를 트레킹으로 감상할 수 있는 곳이다. 덤으로 현지 소수민족의 생활도 엿볼 수 있다.

하노이 – 사파
슬리핑 기차 : 편도 약 37$~ (4인실)
슬리핑 버스 : 편도 약 15$~

 

5. 미얀마 파안

 

파안 (Hpa An) 은 미얀마 수도인 양곤 (Yangon)에서 버스로 약 8시간 소요되는 작은 마을이다. 공항도 없는 시골이라 장거리 차량 이동으로 피곤하겠지만 파안의 동굴 투어는 그만한 값어치를 한다. 덤으로 박쥐 친구도 만날 수 있다.

양곤 – 파안
여행자 버스 : 약 8$~ (약 8시간 소요)
버스가 하루에 두 대뿐이다. 오전 차를 놓쳤다면 저녁 버스를 타고 새벽에 도착할 수 있으니 미리 숙소를 예약해 놓고 출발하자.
동굴 투어 : 약 6$~ (입장료 별도)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