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42일 차] Mandalay

Posted on Posted in TRAVEL STORY, 동남아 7개국 배낭여행기

파안 – 만달레이

항공 이동과 육로 이동 두 가지 방법이 있는데, 비행기는 비싸다. (100$이상)

우등버스 요금 : 15,500짯~  , 총 12시간 소요

 


 

만달레이 모토 투어

만달레이 시내투어를 모토 투어를 추천한다. 외곽 투어 역시 모토 투어로 가능하다.

1일 모토 투어 가격 : 10,000짯

만달레이 지역 입장료 10,000짯

 


 

파안에서 만달레이까지는 정확히 12시간이 소요되었다. 터미널에 도착했을 때에는 아침 6시가 조금 넘은 시간이었고, 우리는 택시를 흥정하여 미리 알아둔 호텔에 잘 도착했다. 하지만 인터넷은 잘 되지 않았다 ㅠㅠ 샤워를 하고 좀 쉬었다가 8시 반쯤 숙소를 나왔더니 모토 아저씨들이 우리를 반겨주었다 ㅋㅋ 아무래도 12시간 슬리핑 버스를 타고 와서 힘들어서 그래 오늘은 모토를 타고 투어를 하자 맘먹고 아저씨에게 일단 호텔에서 추천받은 식당으로 가자고 했다. 아침으로 누들 숲 한 그릇을 해치우고 아저씨들이 추천해주는 사원들로 투어를 시작했다.

 

 

미리 구글 지도에 표시해 둔 곳 중에서 혹시나 안 간 곳이 있으면 가자고 해서 갔고, 대부분 아저씨들이 잘 데리고 다녀주었다. 아마 이날 10개 이상의 사원을 본 것 같다 ㅎㅎ

 

 

여자는 못 들어가는 ㅠ

 

 

중간중간 쇼핑 옵션들도 데리고 가 줬다.

 

 

만달레이 지역 입장권~

뒤에 보면 스탬프 찍는 곳이 있는데, 이걸 안 가지고 가면 그곳에 입장이 안된다 ㅠ

 

 

제일 중요한 왕궁도 비싸지만 들어가서 걷기 싫어서 자전거 1불에 빌려서 자전거 타고 가서 왕궁 보고 시계탑 올라가서 본 뷰가 제일 멋있었던 것 같다^^ 사원을 10개 이상 보니 다 이사원이 저사원 같고 그랬지만 그래도 나무로 된 오래된 사원들은 여전히 기억에 남는다.

 

 

이곳을 계속 올라가야 된다 ㅠ

 

 

올라가서 보는 뷰가 참 좋았다 ㅎㅎ 힘들지만 꼭 올라가야 된다.

 

 

왕궁을 보고 점심을 먹으러 갔다. 아저씨들이 데려간 곳은 조금 비쌌지만 괜찮았다 ㅋ

 

 

그리고 계속 사원을 봤다 ㅋ

 

 

 

 

아저씨들은 친절하게 우리를 한 곳 한 곳씩 안내해 주었다.

 

 

목조 사원들을 특히나 기억에 많이 남는다.

 

 

여긴 안쪽이 휑~ 했더랬다.

 

 

그냥 계속 보니까 이제 질리기 시작 ㅋ

 

 

 

생각보다 만달레이 힐은 별로였다. 날씨 때문인지는 몰라도 뷰는 이제 와서 이야기지만 솔직히 바간이 더 기억에 남는다 ㅎㅎ

 

 

 

중간중간 아저씨들은 옵션투어처럼 우리를 주얼리샵이나 쇼핑센터 같은 곳에 데려갔다 ㅋㅋ 그곳에서 맛본 정수기물은 아직도 잊을 수 없는 게 정말 시원하였다 ㅋㅋ 암턴 우리는 아저씨들과 하루 종일 저녁 6시 정도까지 투어를 잘 마쳤고, 일몰은 그다지 일 것 같아서 일찍 만달레이 힐을 내려왔다. 사실 아저씨들이 돈을 더 내면 40분 걸어서 올라가야 하는 길을 오토바이로 데려가 준다고 했는데, 오토바이 투어도 인당 10불씩 내기로 해서 그것도 책 보다 조금 비싼 가격이었기에 피곤했지만 그냥 걸어서 올라갔다.

 

 

투어를 마치고 아저씨들이랑 호텔 앞에서 사진을 찍었다. 아저씨들은 내일도 같이 투어 하자고 했는데 이미 호텔에서 택시투어를 예약해놓은 터라 거절했다 ㅋ

 

 

저녁은 좀 비싼걸 먹자 해서 중국 레스토랑 가서 먹었는데… 고수가 엄청 들어가서 둘 다 별로 못 먹어서 이날부터 네이버 검색해서 미얀마 말로 ‘고수 빼주세요’를 음식 시킬 때마다 해댔다 ㅋㅋ 결국 이후로는 실패한 음식은 거의 없었다 ㅋㅋ

 

 

저녁을 먹고 호텔 옆 아이스크림 가게에서 아이스크림 하나씩 먹고는 호텔 들어가서 일찍 잠에 들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