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에 대한 나의 생각

Posted on Posted in 2016, DAILY

5년전 엄마는 우리 곁을 떠났다.

그리고 어떤 이들은 알고 있지만 어떤 이들은 모르는…

엄마는 스스로 선택을 했던 거였다.

 

그 선택이 옳고 그름을 떠나 난 존중한다.

하지만 그 선택이 꼭 온전한 엄마만의 생각이었을까? 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내스스로 자책도 하고, 아빠, 남동생 원망도 하고… 등등 많은 생각들을 해본 5년 후의 지금은..

어느 정도는 나 그리고 우리의 책임도 있을뿐더러 엄마 스스로도 자신을 사랑하지 않았고,

아픈걸 가족에게 까지 숨겼다는 것에 대한 아쉬움이 남는 부분이 있지만…

지금은 나는 엄마에 대한 그리움만 가득하다.

 

그 후로 자살에 대해 나는 많은 생각들을 해보았다.

온전한 사람이라면 정말 이 선택을 할까?라는 생각을 해보았다.

내 생각은 “아니다” 다.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 아프지 않고서는 솔직히 스스로 하늘나라로 가고 싶은 사람은 없을 것 같다.

정말 죽고 싶다는 생각이 들 때가 나도 사춘기 때 있었는데,

지금 돌이켜 생각해 보면 우울했던 시간이었던 것 같고 그 시기를 잘 넘어가 준 내가 대견하고 이상하기도 하다.

 

만약 내 주위에서 또 어떤 사람이 이런 생각을 갖는다면, 일단 존중해 주고 싶다.

그만큼 아픈 거라는 것이다.

그리고 그 사람 자신을 사랑하라고 말하고 싶고, 사랑한다라고 말하고 싶다.

네 곁엔 내가 있다고 말해주고 싶다.

 

얼마 전 죽마고우 친구와 엄마 이야길 하면서, 한 번도 이야기해보지 못한

“사랑한다”라는 말을 나는 꼭 해줄 것이다.

그냥 지나쳐 가는 말이라도 그냥 꼭 해줄 것이다.

그 친구가 그래도 그런 선택을 한다면, 나는 그 친구의 선택을 존중해 줄 것이다.

그리고 또 그리워할 것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