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21일 차] Krabi Aonang

Posted on Posted in TRAVEL STORY, 동남아 7개국 배낭여행기

나파랏 비치 (Nopparat Thara Beach)

크라비 타운에서 아오낭 비치로 쏭태우로 이동시 제일 먼저 만나는 비치중에 하나이며, 수심이 낮고 물살이 세지 않아 아이들과 함께 오는 가족여행시 많이 찾는 비치이다. 

 


 

 

 

글루어 호스텔    (Glur Hostel) 

아오낭 비치에서 약 1.5km 떨어진 호스텔로 유럽풍의 디자인이 돋보이는 깔끔한 숙소이다.

가격 : 여성 도미토리 8인실 1인 500밧 

 

                                                                                                                                                                          


                                                                       

                                                          

어제 말레이시아 친구들이 도미토리에서 12시 넘어서까지 떠드는 바람에 잠을 늦게 잤는데 오늘도 7시 전에 눈이 떠졌다 ㅋㅋ 일어나서 샤워하고 페낭 숙소 미리 예약하고 호스텔에서 아침 먹고 쏭태우 타고 나파랏 비치로 향했다. 사실 아오낭도 괜찮지만 나파랏은 크라비 타운 오며 가며 봤는데 좋아 보여서 ㅋㅋ 한 번도 안 가본 것도 있고 ㅋㅋ 암턴 카메라 놓고 폰이랑 셀카봉 들고 호스텔에 무료로 돗자리 빌려줘서 그거 가지고 갔다 ㅎㅎ

 

 

 

                                   

휴대폰 카메라가 이때는 좋지 않은 거라 화질이 구린 점 이해 바래요 ㅋ

 

 

나파랏 비치는 수심이 낮아서 어린 친구들이 많이 놀고 있었다 ㅎㅎ

어린이들이 놀기 딱 좋은 비치인 것 같다. 

 

 

                                                                                                                                                                                                                                                                                                                         

햇볕이 굉장히 강했는데 물에 들어가면 시원해서 좋았고 ㅋㅋ 그늘에 자리 깔고 물놀이 마치고 음악 틀어놓고 좀 누워있다가 바다도 멍 때리고 봤다가 했다 ㅋㅋ 참 좋았다. 나파랏비치가 수심히 낮고 파도가 잦아서 아이들이랑 놀기에 딱 좋은 비치였다. 재미나게 놀고 동영상도 찍고 쉬다가 쏭태우 타고 숙소 돌아와서 샤워하고 누웠음 ㅋ 

 

                                                                                                                                                                                                                                                                                                                      

오늘은 온전히 휴양의 날로 잡았다. 오전에 나파랏타라 비치 다녀와서 점심은 숙소 근처에 와이파이 되는 레스토랑 가서 칠리 치킨 볶음 먹었다. 맛있었다 ㅎㅎ 칠리 좀 매웠지만 ㅋㅋ 맛있게 잘 먹음                                      

 

                                    

 

                                                                                                                                                                                                                                                                                                                        

먹고 나서 아오낭 비치 가는 길에 아이스 그린티 한잔 마시면서 걸어내려 감 ㅋㅋ         

 

                            

 

                                                                                                                                                                                                                                                                                                                       

가는 길에 전에 묵었던 숙소 아줌마 한 번 더 볼 겸 들렀다가… 참 이 아줌마 만으로 39살인데 모태솔로 ㅠㅠ 그러니까 언니임 ㅋㅋ 암턴 언니가 나 아이스커피 만들어줌 ㅋ 잘 마셨어요 언니^^
                                    

 

                                                                                                                                                                                                                                                                                                                        

언니가 만들어준 아이스커피를 마시고 한국음악 좀 들려주고 이야기 좀 나누다가 아오낭 비치로 향했다. 바위 끝까지 갈라고 걸어갔는데 날씨가 참 좋아서 오늘 오후에 찍은 사진들 맘에 든다 ㅎㅎ 거의 끝까지 가서 그곳의 풍경들과 아오낭 비치 바다에 발한번 담그고 ㅎㅎ 

 

                                    

 

아오낭 비치에서 찍은 사진들^^

 

 

안쪽으로 들어가면 나름 프라이빗 비치가 있는데, 레스토랑에서 음료를 먹으면 이 비치를 즐길 수 있거나 리조트에 묵는 사람들만 비치에서 수영을 할 수 있거나 인 것 같았다. 

저 야자수가 있는 리조트도 참 괜찮아 보였다.

또 한 번 크라비에 가게 된다면 그때는 좋은 리조트에서 묵어볼 생각 ㅋ

 

 

발에 물 한번 담가봤다.

낮에 비치에서 수영은 했으니까 여기선 그냥 발만 ㅋㅋ

 

 

저길 넘어가면 더 좋은 리조트들이 많을 거고, 

아마 프라이빗 한 비치를 즐길 수 있겠지 ㅠㅠ 그리고 비싸겠지 ㅋㅋ

날씨가 좋아서 사진이 참 잘 나와서 맘에 들었다 ㅎㅎ

 

 

원래는 일몰 찍으려고 했는데 해가 구름에 가려져 있길래 별로일 것 같아서 숙소로 들어왔다.  

 

 

                                                                                                                                                                                                               

샤워하고 좀 쉬다가 저녁 먹으러 나갔는데 오늘도 여전히 주말이라 미니 나이트 마켓이 열리길래 어제 먹은 곳 그라인에서 케밥 맛있다길래 케밥 하나 먹고 어제 안 먹어본 꼬치 두 개 먹어주고 언제 먹어도 맛있는 아이스 그린티 먹으니 배 터져 ㅋㅋㅋ                     

 

                

 

저 꼬치 맛있었다 ㅎㅎ

 

 

아이스 그린티에 매력에 빠져버림 ㅋㅋ 하지만 배 터져서 다못먹음 ㅋㅋ

 

 

조용하고 한산했던 크라비 아오낭의 거리

사실 내가 묵은 숙소 글루어 호스텔은 아오낭 비치에서 조금 멀다. 걸어서 약 20 소요

그래서인지 조용하고 좋았다.

 

 

주말에만 열리는 야시장은 내가 묵었던 호스텔에서 걸어서 5분 거리 ㅋㅋ

아주 좋았다. 여행할 땐 요일 관념이 없어지는데, 이런 야시장이 열리면 아하! 주말이구나 실감하게 된다.

 

 

                                                                                                                                                                                                                                                                                                                        

 숙소 오는 길에 붉게 물든 하늘이 보이길래 한 장 찍음 ㅋ 숙소 앞이 너무 깜깜해서 조금 위험함 ㅋ 하지만 금방이라 괜찮음 ㅋㅋ 

                                    

 

내일은 말레이시아 페낭으로 갑니다.

크라비 안녕 ㅠ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