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20일 차] Krabi Aonang

Posted on Posted in TRAVEL STORY, 동남아 7개국 배낭여행기

크라비 타운 & 아오낭 비치 

태국의 남부 도시 크라비는 최근 떠오르는 핫한 휴양지이다. 관광과 휴양을 함께 즐길 수 있는 도시로써 관광을 즐기는 것을 좋아한다면 크라비 타운 숙박을 추천한다. 휴양을 원한다면 아오낭 비치를 추천한다.

 

크라비 타운의 장점은 공항에서 조금 더 가깝고, 숙박비가 저렴하다는 것이다. 섬 투어를 제외하는 투어 상품은 타운에서 신청하는 편이 더 저렴하다.

 

아오낭 비치는 크라비 타운에서 쏭태우로 약 20km 떨어져 있으며 섬 투어를 하기 위해 이곳에 많은 관광객들로 붐빈다. 라일레이 비치와 나파랏 비치와 함께 아오낭 비치는 액티비티와 휴양을 동시에 즐길 수 있다. 피피섬 투어나 4 섬 투어 등을 한다면 이곳에서 숙박하는 것이 투어비가 더 저렴하다. 하지만 크라비 타운에 비해 숙박비가 비싸다는 점은 참고하기 바란다.

 


 

                                                                                                                                                                                                                                                                                                                        

오늘은 크라비 타운에서 아오낭으로 숙소를 옮긴다. 이틀 전에 미리 2박다 지불해놓은 글루어 호스텔로 ㅋㅋ 어제 밤에 잠을 좀 설쳤다. 새벽에 가위도 눌리고 ㅠㅠ 그래도 7시가 조금 넘으니 눈이 떠져서 그냥 샤워하고 짐을 다 싸놓고 그래도 크라비 타운 왔는데 타운 산책은 해야 될 것 같아서 아침산책을… 왜 아침에 커피집은 그렇게도 안 보이는지…ㅠㅠ 오늘도 찾다 찾다 못 찾아서 세븐일레븐까지 갔는데도 없어서 더 가보자 해서 네스카페 보이길래 아이스커피 시켰는데 맛없었다 ㅠㅠ 실패 ㅠㅠ 

 

                                    

 

 

                                                                                                                                                                                                                                                                                                                        

맛없는 아이스커피 들고 크라비 타운 사원에 올라갔다. 예전과 변함없이 용이 나를 맞아줬고, 변한 건 입구가 2개로 변했다는 거? ㅋㅋ 거의 변하지 않았다. 

 

 

사원에서 내려와서 크라비 타운의 메인 사거리의 오라우탄? 원숭이? 신호등을 사진 찍고 ㅋㅋ 

 

 

강변 쪽으로 산책을 나갔는데 배타라고 아저씨가 ㅋㅋ 우연찮게 1명당 150밧이라는 가격을 알게 되고 ㅎㅎ 다음에 크라비 타운에 오면 저배도 한번 타봐야겠다. 오늘 알게 된 고급 정보로는 섬 투어는 아오낭에서 배를 타고 가기 때문에 아오낭 여행사에서 하는 게 투어당 200밧 정도는 싸다는 사실!  피피섬 투어 나는 1200밧에 했는데 아오낭에서는 1000밧이면 갈 수 있고, 4 섬 투어 타운에서는 500밧이었는데 아오낭에서는 350밧임 정말 거져임 ㅠㅠ 점심도 주는데 ㅋ 

 

 

 

                                                                                                                                                                                                                                                                                                                                                   

암턴 산책 잘하고 10시쯤 체크아웃해서 크라비 타운에서 아오낭 비치로 쏭태우 타고 숙소로 갔다. 

 

 

 

                                    

다행히 체크인 시간이 아직 안되었지만 사장님의 빠른 처리로 10분남짓 앉아서 인터넷하고 기다리니 청소가 다돼서 입실 가능 ㅋ 

 

 

샤워하고 사진 정리하고 빨래 돌려놓고 조금 늦은 점심을 근처에서 치킨밥이랑 밀크티랑 먹었음 ㅋㅋ 근데 밀크티 맛없어 실패 ㅠㅠ 종업원이 음료는 뭐할래? 하길래 먹고 싶지 않았는데 그냥 시켰음 ㅋㅋ 역시 밥집에서 음료는 콜라나 사이다인 듯 ㅋㅋ 암턴 밥 먹고 다시 숙소 와서 빨래 돌린 거 다되는 시간 맞춰서 가서 빨래 숙소에다가 말려놓고… 외출~ 

 

 

                                                                                                                                                                                                                                                                                                                       

오늘 스케줄은 아무것도 없어서 그냥 사진전 해주러 2년 전에 묵었던 겟하 가서 수다 떨고 사진 전해주고 사진 찍고 ㅋㅋ 그랬다. 나를 기억해줘서 고마웠고, 내가 준 사진을 벽에 바로 붙여줘서 고마웠다. 그리고 함께 또 한 번 사진을 찍었다 ㅎㅎ               

 

                     

 

이제는 도미토리룸도 생긴 호스텔^^

여전했던 바지사장 언니 ㅋㅋ (진짜 사장님은 치앙마이에 산다며..)

여행하면서 나를 만나는 사람들은 나에게 무언가 먹을 것을 많이 준다 ㅎㅎ 내가 아무래도 못 먹어 보이나 보다 ㅎㅎ 언니 고마워 빵 잘 먹었어^^

 

 

 

                                                                                                                                                                                                                                                                                                                       

아오낭 비치 가는 길에 내가 좋아하는 라임 음료수 하나 사서 먹고 ㅋㅋ

요거 한국에서 못 봤다 ㅠ 진짜 맛있는데 팔았으면 좋겠다 ㅎㅎ

 

                         

 

산책 겸 아오낭 비치에서 일몰 보려고 했는데, 이날은 잘 못 봤다 ㅠ

 

 

아오낭 비치 갔다가 바람 좀 쐬고 숙소 근처에 주말마다 열리는 미니 나이트마켓이 열리길래 그곳에서 맛있어 보이는 것들로 저녁 대충 먹기로 ㅋㅋ

 

 

둘 다 맛있었다. 꼬치도 저 문어인지 오징어인지 한치인지 모를 튀김에 소스도 ㅎㅎ

 

 

 

동남아에 오면 커피 말고 제일 많이 먹는 아이스 그린티~ 어딜 가도 맛있음 ㅋ

우리나라 그린티 맛이랑 전혀 다르다 향이~ ㅋ 약간 MSG 맛이라고 해야 되나 ㅎㅎ

 

 

숙소 오는 길에 하늘 봤는데 별 엄청 많음 ㅋㅋ 근데 내 렌즈로는 별 못 찍음 ㅋ  

오늘 하루도 나름 알차게 잘 보냄 미션도 하나 클리어하고 ㅎㅎ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