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커피를 좋아하게 된 이유

Posted on Posted in COFFEE STORY

"나에게 커피는 잘 모르는 것이었다.”

전에도 말했었지만…
카페인 때문에 나는 커피를 마시지 못했다.

 

곰곰이 생각해 보았다.

내가 어떻게 커피를 마시게 되었을까?

그건 너무 쉽게 답이 나왔다.

 

‘회사를 그만두게 돼서 밤에 잠을 안 자도 되니까’

 

그리고 내가 어떻게 해서 커피 공부를 하고 좋아하게 되었을까?

그것도 곰곰이 생각해보니…

처음 커피에 대해 관심을 가졌던 건 캄보디아에서였던 것 같다.

 

 

 

 

2009년 첫 캄보디아 여행에서 나는 쌀국수와 함께 연유 커피를 맛보게 되었다.

 

 

이맛은 아마 먹어본 사람들만 안다.

우리나라에서 파는 연유랑은 당도 차이가 크기 때문에 ㅋ

달달하고 쓴 이 연유 커피의 맛을 알아버리는 나는 여행 + 커피에 대한 관심이 커졌고,

 

 

 

 

2012년에 커피를 드디어 마시게 시작되면서 커피맛을 잘 모르지만 커피를 먹기 시작했고,

2014년에 건대에 커피랩이라는 곳에 가게 되면서 스페셜티 커피에 대해 눈뜨기 시작했고,

산미가 있는 커피를 마셔본 나는 새로운 커피에 대한 궁금증이 생기기 시작했다.

 

 

왜 내가 커피를 좋아하게 되었을까?

 

 

아마 그건 새로운 커피를 맛보아서였던 것 같다.

 

“우리가 생각하는 커피는 쓰고, 달다.”

 

근데 내가 처음 맛보았던 스페셜티 커피는 과일향이 나며, 레몬을 먹은 것처럼 산미가 강했다.

아마 에티오피아나 코스타리카 커피였던 것 같다.

 

그 후로 커피랩을 굉장히 자주 가며 커피에 대한 매력을 느꼈고, 커피 앤 티 기자단을 하면서 더더욱 관심은 증폭되며, 기자단에서 만난 친구들 덕분에 자격증도 따고 지금에 다달았지 않았나 싶다.

 

그냥 이쯤에서 한번 생각해 보고 싶었어.

내가 왜 커피를 좋아하게 되었는지.

그리고 다른 사람들도… 나처럼 이렇게 맛있는 커피들이 많다는 걸 알려주고 싶다.

세상에 맛있는 커피는 너무 많은 것 같다. 진짜..

 

 

그리고 여담 하나.

필기 공부 되게 열심히 해서 만점도 맞고, 90점도 넘게 맞고 스터디도 열심히 참여하고 그래서..

현재 막 자랑하고 싶은 바리스타로 거듭나고 있지만… (나만의 생각)

앞으로 점점 커피 공부를 하면 할수록 어렵고 힘들다는 것을 알게 되면서 좌절할 나를 생각하니 지금 이 모습에 콧방귀를 뀌고 있는 선배님들에게 심심한 사죄를 올리오며, 그래도 현재는 나는 폭퐁 레벨업 중이라고 난 최고야라고 스스로 아주 독단적으로 생각하고 있다는 점을 양해 바라옵니다.

 

카페 가서 커피맛은 말이야~ 이 카페는 말이야~ 하는 건 초급이라던데… 저는 초급이라며 ㅋㅋ

다시 한번 심심한 사과 말씀을 드리며 이만.. 총총..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