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텍스 필터 사용기

Posted on Posted in COFFEE STORY

플라텍스 플라빈

스테인리스 필터 전문 업체로 에어로프레스 메탈 필터는 유럽으로 수출한다.

커피 유분이 추출되기 때문에 에스프레소 맛을 좋아하시는 분들에게는 추천하는 필터

플라빈 홈페이지 : http://myflavin.wix.com/flavin

플라텍스 구매하기 : http://storefarm.naver.com/flavin

 

 

케멕스 세트 상품과 함께 구매한 것이 더 있었다.

바로 K3 2세트 (클레버용)

 

 

C2는 하리오랑 케멕스에 둘 다 쓸 수 있고, C3도 마찬가지 ㅋㅋ

그리고 K3는 칼리타와 클레버에 둘 다 쓸 수 있다.

이모저모로 다양하게 쓸 수 있기 때문에 많이 구매했다.

 

저 콜드브류필터랑 따로 비닐에 쌓여있던 C2 필터는 서비스로 하나 더 챙겨주신 거다. (지인 서비스 정도?)

 

지난번에 케멕스 추출 시 처음으로 필터를 써보았다.

케멕스 8컵 용인 C3로 장착!

미분이 어느 정도는 나온다. 이건 감안하고 구입해야 한다.

커피 오일인 유분이 나오기 때문에 이 부분은 사실 호불호가 갈리는 부분이라 ㅋㅋ

 

 

오늘 드디어 클레버로 추출도 해봤다.

요 필터는 K3로 ~ 당연히 칼리타에도 쓸 수 있다!

 

 

생각보다 원두가루가 하나도 안 나온다.

물론 미분은 좀 나온다.

나중에 커피를 다 마시고 나면 밑에 미분이 생기니.. 이 부분은 혹여 싫어하시는 분들은 끝까지 마시지 마시기 바란다.

 

 

추출은 아주 잘된다.

필터가 생각보다 훨씬 추출도 잘되고 잘 걸러져서 놀라웠다.

그리고 종이필터는 쓰고 나서 원두가루는 잘 말려 음식물쓰레기로, 필터는 쓰레기통에 버리게 되는데..

반해 이건 그냥 원두가루는 싱크대에서 음식물 쓰레기통으로 바로 버리고… 씻어내면 끝이다.

생각보다 잘 씻겨지니 놀라지 말 것! ㅋ

 

 

 

 

 

이렇게 되면 이 필터는 반영구 필터가 된다.

종이필터는 커피를 매일 내려 마시는 사람이라면 하루에 한장은 필수인데, 특히나 케멕스는 장당 거의 천 원에 가깝기 때문에 유지비가 만만치 않다. 헌데 이 필터를 구매 시 한 달 쓸 필터 값으로 어쩌면 10년은 쓸 수 있을지도 모른다. (물론 그렇게까지 오래 쓸 생각은 안 한다 ㅋㅋ)

유지관리만 잘한다면 나는 7~8년은 쓸 수 있을 것 같긴 하다.

 

총평 : 가격대는 2~3만 원대이기 때문에 비싸다는 생각을 하고 꺼려졌지만, 반영구라는 매력에 구입하여 한 번 써보니 내가 원하는 커피 오일인 유분기가 충분이 추출돼서 종이필터와는 다른 커피맛을 느낄 수 있게 해주어서 좋았고, 특히나 필터 사용법이 쉽고 청소법도 아주 쉬워 편리하게 쓸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게다가 어쩌면 반영구로 쓸 수 있으니 유지비도 들지 않아서 좋았다.

하지만 커피 오일과 미분이 추출되는 것을 별로 좋아하지 않으시는 분들에게는 별로 추천하고 싶지 않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