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티오피아 시다모 드립백 시음 후기

Posted on Posted in COFFEE STORY

지난번 케냐 원두를 먹고 후기를 적은 후 원더 월 커피 로스터스에 대해 궁금해지기 시작해서 블로그, 페이스북, 인스타그램을 찾아보다가 체험단 모집한다는 걸 알게 되었고, 신청했는데 덜컥 되어버렸다 ㅎㅎ 다행히 리뷰 형식은 거침없이 내 맘대로 써도 된다는 답변을 받아서 정말 솔직한 시음 후기를 하기로 했다.

 


 

이번에 가을 추석을 맞아 수제 커피 티백인 ‘가을인가 원더 백을 출시했고, 그걸 나는 맛보게 되었다.

이름 한번 거창하다. 맛있는 로스팅 업체의 원두를 보면, 자기가 좋아하는 영화 이름을 짓는 경우도 있었고, 그냥 산지 이름을 그대로 따오는 경우도 있었고, 유명인의 이름을 넣는 경우도 있었다. 머 이건 짓는 사람 마음이니까 ㅎㅎ 제일 재밌었던 원두명은 ‘오복성’ (사장님이 홍금보를 좋아하신다며 ㅋ)

 

일단 배송에서부터 감동받았던 건… 기사님을 배려하는 멘트 한마디ㅋ

 

 

원래 ‘가을인가 드립백 세트에는 일회용 컵도 세트 수량과 함께 10세트가 오지만 체험단인 나에게는 1개밖에 오지 않았다. 상관은 없었다. 하지만 내게 배송되어 온 1세트는 포장이 제대로 되어 있지 않았다. (비닐에 넣어주셨으면 하는) 10세트는 제대로 포장되길 바란다. (오지랖 ㅋ)

 

첫 시음! 드립백 포장지에 먹는 방법이 적혀 있었지만, 나는 성격이 급해 가만히 있지 못해서 녹차 티백처럼 내렸다 올렸다를 반복했다. 그리고 5분이 지나도 커피가 잘 우러나오지 않아서 당황했다. 이렇게 하는 것이 아닌가 보다는 생각이 들었고, 설명에 나와있는 4~5분이 아닌 8분 이상을 우렸음에도 조금 밍밍함을 느낄 수 있었다. 실패였나? 만약 이 드립백 세트를 선물 받을 경우 나처럼 이런 실패작이 나오면 어쩌나 걱정되었다.

 

 

 

드립백을 잠시 설명하자면 원두는 아래와 같다.

 

에티오피아 구지 시다모 G2 워시드 + G1 내추럴 블렌딩 

이다. 드립백 세트 어디에도 이 원두 구성은 적혀 있지 않았다. 물론 나는 체험단이 돼서 알 수 있었지만 배송될 때 이 원두가 어떤 원두인지는 꼭 알려주기 바란다. ( 또 오지랖 ㅋ)

 

아쉬운 점이 있다면 에티오피아 원두인데 산미가 전혀 없었다. ㅠㅠ 너무너무 아쉬웠다.

내가 잘못 내린 것 같아서 두 번째 도전을 했다. 정말 설명서대로 했고, 정확하게 하기 위해 스톱워치까지 대동했다. 정확하게 5분 후 드립백을 제거하고 맛을 본 결과~

 

 

두 번째에서는 첫 번째보다는 진했지만 내 입맛에는 조금 부족했다. 에티오피아의 원두 자체가 다크 한 원두가 아니기 때문에 이점은 조금 많이 아쉽다. 혹시 내가 에티오피아에 대해 잘못 알고 있을까 싶어서 구글링을 해보았다.

 


시다모 구지는 시다모 지역에서 재배된 원두로 전통적인 건식 가공방식 습식 가공방식 모두를 진행하며, 레몬과 베리류의 산미와 균형 있는 밸런스를 갖춘 원두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아쉽게도 드립백 가을인가에서는 레몬과 베리류의 산미는 느낄 수 없었다. 아무래로 이것은 로스팅의 잘못 보다는 드립백 자체의 단점이 아닐까라는 생각이 든다. 이제까지 드립백을 여러 종류를 맛본 것은 아니지만 약 3~5번 정도 드립백을 먹어봤는데 일본 브랜드 드립백, 이탈리아 드립백, 루쏘 드립백 (맛없다) 등등 어떤 드립백도 산미는 없다.

 

 

올초에 이탈리아 드립백을 먹었을 때 넛츠함과 다크함을 느껴서 참 좋았는데, 오히려 쌀쌀한 가을에는 다크 한 커피가 더 잘 어울리지 않을까 라는 생각이 들며, ‘가을인가에 대한 아쉬움이 들었다. 전체적인 밸런스는 조금 아쉬웠고, 단맛은 정말 좋았다. 또한 핸드드립 방식의 드립백은 직접 내려 먹어야 하는 반면 이것은 그냥 물에 담가서 먹는 차우림 방식이라 더 편리한 점도 마음에 들었다.

 

 

총평 : 간편하게 커피를 마시고 싶은 사람들이나 진한 커피를 좋아하지 않는 아메리카노에 물을 조금 더 넣어 드시는 분들께 추천한다. 커피 고유의 단맛이 잘 살아있는 커피이며, 전체적인 밸런스가 나쁘지는 않았기 때문에 간편하게 집에서 또는 밖에서 스페셜티 커피를 즐기고 싶은 사람들에게 추천한다.산미를 좋아하고 에티오피아 원두를 좋아한다면 비추이다.

가격 또한 저렴한 편이니 (8,900원 – 드립백 10개, 일회용 컵 10세트 구성) 다크 하지 않고 가벼운 커피를 즐기는 분들께 추천한다.


 

After Talk

후기를 적은 후 사장님께 톡을 드리고 후기 URL을 보냈다.

감동을 받았다니 ㅋㅋ 내가 사장님이라면 진짜 실망했을 텐데 ㅎㅎ (맛있다고 안 해줘서 ㅎㅎ)

 

 

사장님과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면서 갑자기 원두 배합률이 궁금해졌다.

G1은 내추럴이고, G2는 워시드 이기 때문에 G1이 더 단맛이 훨씬 강하고 밸런스가 더 좋을 것이고, 반면 G2는 산미가 있을 것이다. 배합률은 2:1이라고 말해주는 순간 왜 내가 조금 실망했는지 알 수 있었다. 물론 드립백의 단점도 있겠지만, 배합률과 드립백 특성상 분쇄도가 가늘어야 하기 때문에 더 산미가 안 살아 날 수밖에 없었던 것이었다. 아쉽지만 사장님 역시 산미보다는 단맛이 더 대중성이 있기 때문에 단맛을 택했다고 말해주셨다.

 

이런 사장님도 처음이고 이런 대화도 신기하고 재밌다. 얼굴도 모르는 사장님과 커피 톡이라니 ㅋㅋ 다음에 드립백 먹을 때는 이점을 고려해서 70℃정도의 낮은 온도의 물로 내려서 산미를 조금 더 살려서 먹어봐야겠다는 결론을 내리고 대화를 마쳤다. 감사해요 사장님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