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차 쿠알라룸푸르 비를 맞다

Posted on Posted in TRAVEL STORY, 동남아 5개국 배낭여행기

Restaurant River View

필자가 먹어본 쿠알라룸푸르 최고의 누들 맛집이다. 교민이 추천해진 맛집으로 시내에서 먼 것이 가장 큰 단점이다. 이걸 먹기 위해 차를 타고 1시간을 가야 한다는 점이 아쉬울 뿐이다. 혹여 일정이 길다면 꼭 한번 방문해 보기 바란다. 레스토랑 안에 몇 개의 가게가 있는데, 그곳에서 엉클 조지 가게이다.

엉클 조지 휴무일 : 매주 화요일 휴무

누들 가격 : 약 6링깃 (약 1,500원)

구글맵 위치 확인하기 클릭

 


 

Sun Fong Bak Kut Teh

바쿠테는 원래 말레이시아 음식인데 싱가포르에서 더 유명해서 필자는 싱가포르 여행에서 먼저 먹어봤더랬다. 이 곳 역시 쿠알라룸푸르에서 유명한 바쿠테 맛집으로 1971년에 오픈하여 약 50년 전통의 맛집이다. 한약재 맛을 싫어하는 분이라면 호불호가 갈릴 수 있지만, 한약 갈비탕을 생각하면 맛있게 바쿠테를 먹을 수 있다.

바쿠테 2인 기준 : 약 20~30링깃 (약 5~8천원)

구글맵 위치 확인하기 클릭

 


 

오늘은 쿠알라룸푸르에 사는 지인 언니를 만나는 날~ 작년에 쿠알라 여행 왔을 때에도 언니가 정말 맛있는 것도 많이 사주고 먼 관광지나 좋은 곳들도 많이 데려가 줬는데, 이번에도 언니는 계속 나를 챙겨주려고 했다. 언니는 직장인인데 오전에 조금 한가한 편이라서 브런치를 먹을 수 있다며, 나에게 오늘 아침이랑 저녁을 같이 먹자고 했다. 언니도 할 일이 있을 텐데 여행 오면 이렇게 챙겨주고 너무 고맙다.

 

 

생각보다 일찍 눈이 떠져 8시쯤 일어나서 씻고, 컴퓨터로 쿠알라룸푸르 교통편에 대해서 알아본 결과 마이 택시라는 어플이 있는데, 그 어플을 잘 이용하면 택시비를 저렴하게 잘 타고 다닐 수 있을 것 같아서 어플을 깔았다. 언니랑 암팡 포인트에서 만나기로 해서, 그곳까지 어떻게 가는지 체크하고 조금 일찍 택시를 예약하고 출발했다. 혹시나 늦으면 안 되니까 ㅎㅎ 생각보다 일찍 도착해서 10시쯤 도착해서 안에 쇼핑몰 좀 구경하고 택시 어플 쓰려면 심카드가 있어야 할 것 같아서 ㅋㅋ 택시비 주려고 하니까 내가 모르니까 아저씨가 막 앱 열어서 알려주고 그랬다 ㅎㅎ

 

 

암턴 근데 심카드가 내 거 폰이랑 안 맞아서 결국 못 사고 다행히 와이파이 돼서 언니한테 연락하니 언니 바로 앞이라고 나오라고 해서 언니 잘 만나서 쌀국수집으로 ㄱㄱ 작년에 언니가 정말 맛있는 많은 것들을 사줬는데, 나는 이 멸치국수가 정말 먹고 싶었다. 다시마? 미역? 암턴 그 국물에 말레이시아 멸치가 씹히면서 짭쪼름하게 암턴 어묵이랑 두꺼운 면이랑 같이 먹으면 이게 정말 맛있다. 겁나 맛있다. 아주 맛있다. 언니가 차로 데리고 가 주는데, 헐 작년에는 몰랐는데 겁나 먼 곳이었다. 한데 여기 교민들도 차로 40분 거리 이곳을 달려와서 먹는다고 한다.

 

 

작년에는 언니가 집에서 재워주고 언니랑 같이 차 타고 수다 떨면서 가서 그런 건지 아니면 언니가 더 먼 곳까지 막 가이드해주고 그래서 그랬는지, 멀다고 생각 안 들었는데 이렇게 먼데까지 나를 데리고 국수를 먹이려고 ㅋㅋ 정말 맛있게 너무너무 맛있게 먹었다 ㅎㅎ 패션 후르츠 주스랑 같이 ㅋㅋ 잘 먹고 언니가 이제 디저트 카페를 가자면서 럭셔리한 카페로 나를 데리고 가 줬다. 빵이랑 케이크랑 같이 팔고 약간 이탈리안 레스토랑 같았는데, 파스타 같은 것도 팔았다. 점심때가 되니 말레이시아 상류층들이 대거 등장했다 ㅎㅎ

 

 

 

 

국수를 먹은 터라 배가 많이 안고파서 따뜻한 라떼와 함께 크로와상 하나를 주문~ 언니를 카푸치노~ 근데 언니가 시킨 게 라떼같고, 내가 시킨 건 아이스잔에??? 이상했다 겁나 양이 많아서 좋긴 한데 암턴 ㅋㅋ 맛있게 잘 먹고 언니랑 우리나라 정치 이야기 여행 이야기 그동안의 근황 등등 이런저런 이야기를 했고, 언니도 이제 출근해야 해서 나를 부킷빈땅까지 데려다주고 일하러 갔다.

 

 

오래간만에 부킷빈땅에 높은 쇼핑몰들을 보니 작년에 기억들이 새록새록~ Lot10 잠깐 구경했다가 잘란 부킷빈땅거리 걸으면서 숙소로 천천히 걸어왔다. 생각보다 숙소가 금방이었다 ㅎㅎ 돌아오니 바로 비가 엄청 왔다. 2시쯤 왔는데 배가 슬슬 고파지려고 해서 밥 먹으러 나가는데 또 스텝 친구가 바나나 로띠 맛집을 알려주었다. 그래서 갔더니 로띠는 오후 3시부터 한다고 ㅠㅠ 그래서 못 먹고, 돌아와서 3시에 다시 가서 로띠 2개랑 밀크티랑 시켜서 맛있게 냠냠 먹었는데 배부르고 ㅎㅎ 근데 비가 엄청 오는 것이다.

 

 

나는 이제까지 여행하면서 정말 비랑 안 친한데, 어제 일기예보를 보니 이번 주 내내 내가 쿠알라룸푸르 여행하는 내내 비비비비비 였다 ㅎㅎ 그래도 나는 우산이나 비옷 따위를 챙겨 오지 않았고, 나의 날씨운을 믿었다. 다 먹고 계산했는데도 비가 안 그쳐서 그냥 카메라만 옷으로 감싸고 뛰어서 숙소로 왔다. 비를 한 50방울 맞은 것 같다. 로띠 집과 숙소는 약 20미터? ㅋㅋ 겁나 가깝다 ㅎㅎ 근데 호스텔 주인아저씨가 우산을 들고 미스 박~~ 부르는 것이다 ㅎㅎ 나 기다렸나? ㅋㅋ 고마웠다. 그러면서 나갈 때 우산 가지고 가라고 ㅎㅎ 이런 친절한 호스텔 같으니라고 ㅎㅎ

 

 

숙소 잘 돌아와서 사진 정리하고 저녁에 언니가 일 마치고 나를 데리러 숙소까지 픽업을 왔다. 언니가 점심때 머 먹고 싶냐고 물었는데, 딱히 먹고 싶었던 것은 없었지만 원나잇 푸드 트립을 재밌게 본 나로서는 검색하지 않을 수 없었다. 그래서 오늘 저녁 메뉴는 바쿠테~~~ 싱가포르에서도 먹어봤고, 사실 작년에 쿠알라 친구가 데려가서 먹은 것도 바쿠테였지만, 원나잇 푸드 트립에 나왔던 그 집은 안 가봤던 터였다. 마침 언니가 자주 가는 곳이 있다고 해서 숙소에서 가까운 곳으로 향했다. 어제오늘 비가 와서 날씨는 굉장히 선선했고, 우리가 저녁으로 택한 바쿠테는 우리의 속을 따뜻하게 해줄 저녁이었다.

 

 

바쿠테 립으로 시키고, 모닝글로리 볶음을 시키고 밥과 차를 시켰다. 나는 작년에 현지 친구가 바쿠테 사줬을 때 나왔던 마늘과 동남아 고추 그리고 간장 이 세 가지 소스의 조합이 너무나도 맛있어서 특히 마늘을 좋아하는 나는 이 소스만으로 밥을 비벼서 한 그릇을 다 해치울 정도로 맛있어했다. 알고 보니 백 선생이 말했던 간장소스에는 케첩 마니스가 들어갔다 ㅎㅎ 언니가 샤샤샥~ 만들어준 소스는 참 맛있었다. 나는 고봉밥 한 공기를 다 해치우고는 한 공기를 더 시켜서 총 한 공기 반을 먹었더랬다 ㅎㅎ

 

 

바쿠테의 한약 맛 나는 어쩌면 쌍화탕 맛이 나는 국물과 립 그리고 소스와 밥 그리고 모닝글로리 볶음과 밥 그리고 따뜻한 중국차가 너무나도 잘 어울렸다 ㅎㅎ 맛있게 잘 먹고 언니가 나를 숙소까지 잘 태워다 줬다. 너무너무 고마운 언니^^ 한데 한국 오면 언니는 바빠서 나를 안 만나준다 ㅎㅎ 언니 한국 오면 나도 풀코스로 쏠게요~ 감사해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