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54일 차] Inle

Posted on Posted in TRAVEL STORY, 동남아 7개국 배낭여행기

인레 호수 보트 투어 

대부분 숙소나 여행사에서 신청 가능하다. 배에 총 4명까지 탈 수 있으며, 4 명시 약 10,000짯에 흥정 가능하다. 기본코스는 배당 약 30,000짯 정도이며, 옵션투어로 인레호수 전체를 돌아보는 코스15,000짯 정도를 추가로 지불하면 된다.

 


 

인레에서 세 번째 날엔 양곤 가는 비행기도 예약 완료했으니 보트 투어를 했다. 전날 자전거 타고 선착장에서 첫 번째 만난 보트 기사랑 25000짯에 합의를 보고 선라이즈까지 보기로 했다. 아침 6시에 선착장에서 보자길래 그러기로 했고 조금 일찍 서둘러 도착하여 얼른 배를 타고 해가 뜨는 곳으로 향했다.

 

 

보트 타고 조금 나가니 산너머로 해가 떠오르고 있었고, 우리는 멋진 일출을 볼 수 있었다 ㅎㅎ 호텔 직원은 선셋이 좋다고 했고, 가이드 묘묘는 선라이즈가 좋다고 했다. 보트 기사 역시 선라이즈가 좋다고 했고, 우리도 아침 일찍 서둘러 보고 오후에 돌아오는 게 일정상 편해서 선라이즈를 선택한 거였는데 탁월한 선택이었던 것 같다.

 

 

 

조식을 포기하고 간 거라 아침을 먹겠냐고 해서 먹겠다고 했더니 남반 마켓 근처 레스토랑에 내려줬다. 둘 다 메뉴 하나씩 시켜놓고 커피랑 시켜놓고 보니 양이 엄청 많았다 ㅠㅠ 하나만 시킬걸 했다 ㅎㅎ

 

 

여직원에게 얼굴에 바르는 거 나도 발라주면 안 되냐고 해서 나도 바르고 보트 투어를 다시 시작했다. 어제는 못 간다던 인레 아래 구역을 오늘은 돈을 더 주면 가주겠다고 하는 기사 ㅋㅋ 15$을 부르길래 12$깎아서 더 주기로 하고 인레호수 전 지역을 한 바퀴 도는 코스로 해서 보기로 했다 ㅎㅎ

 

 

수상가옥 마을들을 수없이 많이 봤다.

 

 

몇 시간 내내 이런 풍경들이다.

 

 

 

목욕하는 소

 

 

되게 먼 곳까지 가서 기사 왈 1000개의 사원이 있다던 곳은 내 생각에 100개 정도 사원이 있었고, 카메라 값도 받았다 ㅎㅎ 암턴 그래도 인레호수를 한 바퀴 돌았고 멋진 일출을 보았으니 만족^^

 

 

이게 진정 1000개였던가 ㅋㅋ

 

 

계속 같은 뷰에 지쳐간다.

 

 

여긴 호텔 같았다 ㅋㅋ 수상 호텔 대문 ㅋ

 

 

큰 사원으로 갔다.

Phaung Daw Oo Pagoda

 

 

대부분의 배들이 이곳에 정박해서 휴식을 취하며 점심을 먹는다.

 

 

사원도 보고 ㅋ

 

 

우리는 아침을 배부르게 먹은 터라 배가 안고파서 안 먹는다고 했는데, 음료만 마셔도 되니까 레스토랑에 가자고 자꾸 졸라서 결국 갔다. 비싸긴 해도 뷰가 좋았다 ㅋ

 

 

레스토랑 뷰

 

 

간간히 이런 쇼핑 옵션도 갔다.

왠지 우리가 가면 저 목에 두른 링이 반으로 갈라지면서 아 왜 재네 안 사냐? 할 것 같았다 ㅋ

 

 

어제는 마켓을 돌아준다더니 기사는 오늘은 마켓이 다 문을 닫았다며 ㅠㅠ 결국 우리는 사원 정도만 보고 인레호수를 한 바퀴 돌며 수상가옥들을 보는 것에 만족해야만 했다 ㅎㅎ 그래도 좋았다 ㅋㅋ

 

 

Nga Phe Kyaung Monastery

 

 

기본코스로 돌면 오후 3시쯤 끝난다더니 우리도 그때쯤 끝날 것 같아서 물어보니 기사 왈… 너네가 너무 빨리 봐서 그래라고 답변을 들었다 ㅎㅎㅎ 그런가 보다 했다 ㅋㅋ 그래서 우리는 새벽 6시에 시작해서 오후 3시에 냥쉐 선착장에 도착했다. 그래도 9시간이나 투어를 한 거니까 만족한다 ㅎㅎ

 

 

마지막으로 추가 요금을 지불하고 사진 한컷을 남기고 투어는 마무리^^

 

 

아침을 배부르게 먹어서 일단 숙소 옮기고 체크 인한 후 알게 된 팬 룸 ㅠㅠ 어차피 1박만 할 거고 전 숙소에서도 잘 때는 에어컨을 끄고 잤기때문에 머 그다지 불편하진 않았지만 그래도 속은 기분이란 ㅋㅋ 보여줄 땐 에어컨 트윈룸이었건만 ㅋㅋ 암턴 체크인하고 나와서 어제 여행사에서 저녁 먹으러 7시에 오라고 했는데 그냥 숙소에서 샤워하고 5시에 갔다 ㅎㅎ 가서 음료수나 하나 먹고 기다려야지 했더니 음료수 먹고 있으니 누들 숲 준비 중인데 괜찮니?라고 물어봐서 좋다고 해서 샨 누들 정식으로 얻어먹었다 ㅎㅎ 음료수 값은 우리가 냈고, 누들 숲 정식은 공짜였다. 설마 했는데 정말로 진짜로 초대한 것 이였다. 감사하다고 이야기 나누고 사진 찍고 인사하고 나는 숙소로 컴백, S는 산책하러.. 사진 정리하고 잘 잤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